트럼프-푸틴, 핵확산 문제 논의… “미·러 협력 확신”
트럼프-푸틴, 핵확산 문제 논의… “미·러 협력 확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싱키=AP/뉴시스】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면서 악수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우리는 미국 선거를 간섭하지 않았다”면서 “관련 주장은 터무니없다(nonsense)”고 밝혔다. 2018.07.17 (출처: 뉴시스)
【헬싱키=AP/뉴시스】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면서 악수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우리는 미국 선거를 간섭하지 않았다”면서 “관련 주장은 터무니없다(nonsense)”고 밝혔다. 2018.07.17 (출처: 뉴시스) 

정상회담서 북미 비핵화 회담 상황 전달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 등 핵확산 문제 해결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핀란드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진행된 공동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인류가 직면한 가장 중대한 도전 중 하나인 핵확산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며 “나는 지난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한의 비핵화에 관해 가진 우리의 회담 진행 상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그는 “오늘로부터 나는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가 이 문제를 종식하기를 몹시 원하며 우리와 함께 협력할 것으로 매우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가 해결되기 시작하고 있어 기쁘다”며 “그것은 상당 부분 대결 대신 대화를 선택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인 관여 덕분에 가능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