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신임 CEO에 하현회 부회장 선임
LGU+, 신임 CEO에 하현회 부회장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6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6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LG유플러스가 이사회를 개최하고 신임 최고경영자(CEO)에 하현회 ㈜LG 부회장을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하 부회장은 지난 2012년부터 2년간 ㈜LG 시너지팀장을 맡았다. 모바일과 차세대 디스플레이, 에너지 솔루션 및 친환경 자동차부품 등 그룹 주력사업과 차세대 성장사업이 본궤도에 진입할 수 있도록 계열사 간 시너지를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확립했다. 또한 LG전자 HE사업본부장을 맡아 울트라 올레드 TV를 세계 최초로 출시하는데 기여했다.

2015년부터 ㈜LG 대표이사를 맡아 미래 준비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하고 계열사 연구·개발(R&D)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했다. 하 부회장은 같은 해 LG유플러스의 이사회 멤버로 주요 의사결정에 참여해 왔고 모바일 비디오,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5세대(5G) 이동통신 등 통신 산업의 변화에 대한 이해가 깊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향후 하 부회장은 ㈜LG에서 계열사 간 시너지를 창출한 경험을 바탕으로 LG유플러스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는 동시에 미래시장 개척을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해 나갈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신임 하 부회장은 전략적인 통찰력과 풍부한 현장경험, 강력한 실행력을 갖춘 전문 경영인”이라며 “이번 인사로 하 부회장은 비즈니스 현장으로 돌아와 LG의 정보통신기술(ICT) 사업 관련 미래의 큰 비전을 펼쳐나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