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교착상태에 빠진 미·러 관계 해결 우선”
트럼프 “교착상태에 빠진 미·러 관계 해결 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출처: 뉴시스)

 

헬싱키서 푸틴과 첫 정상회담 시작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미·러 정상회담을 시작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그간 다자 국제회의에서 만났던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공식 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참석하려고 전날 헬싱키에 도착했다. 푸틴 대통령은 예정보다 30분 이상 늦은 오후 1시께 헬싱키 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푸틴은 오후 1시 35분께 헬싱키 대통령궁에 들어섰으며, 트럼프는 20여분 후인 1시 55분께 모습을 드러냈다.

회담은 당초 계획보다 30분 이상 늦어진 오후 2시 10분께 푸틴과 트럼프 대통령의 모두 발언과 함께 시작됐다.

푸틴 대통령은 환대해주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핀란드 헬싱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최근 몇 달간 전화 통화도 하고 다양한 국제행사에서 서로 만났는데 우리의 접촉은 계속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양자 관계와 전 세계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토론할 때”라면서 토론의제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깊이 있는 대화를 주문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에서 폐막한 월드컵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대화를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훌륭한 월드컵 대회였다. 역대 대회 중에서 가장 잘 치른 대회였고, 러시아팀도 잘 했다”며 “나도 경기를 많이 지켜봤다”고 밝혔다.

또 그는 “교착상태에 빠진 미·러 관계를 해결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러 관계를 최악의 상태”라며 “전 세계가 우리가 잘 지내기를 바란다고 생각한다”며 “러시아와 잘 지내는 것은 좋은 일이지 나쁜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