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하루10분 우리아이 영어는 내가 책임진다
[신간] 하루10분 우리아이 영어는 내가 책임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영어선생님 민병철 교수 책 출간

엄마가 직접 배워 아이에게 가르치는 영어

“할아버지·할머니도 배워 가르칠 수 있다”

사교육비 부담도 줄이고 자녀와 소통 가능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모든 부모가 원하는 것은 하나다. 바로 ‘건강한 우리 아이’다. 그런데 아이가 건강한데다가 영어도 잘한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다. 영어는 글로벌시대의 필수라는 점에서 ‘영어 잘하는 아이’를 부모는 원한다.

형편이 좋다면야 얼마든지 아이 영어 교육에 힘쓰겠지만, 커져가는 사교육비에 부담을 느끼는 부모들도 적지 않은 게 현실이다. 이럴 때 ‘아이와 스킨십 하면서 내가 영어를 직접 가르치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하는 부모도 많을 것이다.

이런 부모를 위해 국민 영어선생님으로 잘 알려진 민병철 교수가 나섰다.

36개월 이하 어린이들이 영어를 쉽게 배울 수 있는 ‘민병철의 하루 5분 베이비 영어’를 발간해 눈길을 모았던 민 교수가 이번에는 5~7세(유치원 레벨) 자녀를 둔 엄마들을 위해 일상에서 일어나는 상황의 실질적인 표현들로 구성한 ‘하루10분 우리아이 영어는 내가 책임진다(BCM출판사)’를 펴냈다.

유치원 레벨 자녀와 함께 보는 것에 초점을 맞췄지만, 그 이상의 아이들이 봐도 유익하다.

◆엄마가 직접 배워 아이에게 바로 가르치는 영어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은 ‘엄마가 영어를 배워 아이에게 직접 가르치는 영어’를 실천할 수 있도록 쉽게 만들었다는 점이다. ‘아이에게 최고의 선생님은 엄마’라는 개념을 적용했다. 특히 영어 교육 외에도 인성 교육에도 초점을 두어 최고의 가정교육이 될 수 있도록 컨텐츠를 구성했다.

엄마들이 배워 아이에게 들려주는 영어를 콘셉트로 하다 보니 책의 내용은 무척 쉽다. 아이가 일상에서 경험하는 놀이터, 소꿉놀이 등을 배경으로 한 생활영어로, 아이들과 즐겁게 영어로 얘기하면서 영어와 친해지게 만들어준다. 엄마가 하루 10분만 투자해 영어를 배운 뒤 아이와 일상 영어를 나누는 식이다.

◆할아버지, 할머니도 좋은 영어 선생님! 기억력 감퇴 예방에도 도움

꼭 엄마가 아니라도 좋다. 맞벌이 부부 가정이라면 할아버지, 할머니가 아이와 함께 영어를 함께 배우며 ‘손자 손녀 사랑’을 키워가는 것도 좋은 일일 것이다.

100세 건강 시대에 ‘영어 공부하는 할아버지, 할머니’ 기억력 감퇴 예방에도 획기적인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할아버지, 할머니가 손주에게 직접 영어를 가르치면, 아빠, 엄마는 할아버지, 할머니를 존경의 눈빛으로 바라보게 되는 1석 2조의 효과를 얻게 될 것이다. 이 책은 그만큼 시간만 투자하면 누구나 따라할 수 있을 정도로 쉽게 구성됐다.

◆발음 걱정할 필요 없고, 사교육비 부담도 해소

민 교수는 책 서문에서 “(엄마들이) 이 책을 보고 하루에 10분씩만 투자하고 배워 아이에게 들려주면 그게 바로 실생활 영어가 될 것”이라며 “발음에 대해 신경 쓸 필요는 없는데, 엄마가 문장을 말해주고 다음에 원어민 엄마와 원어민 어린이의 녹음소리를 들려주면 아이는 원어민 발음을 배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발음 교정은 책에 포함돼 있는 오디오가 도와준다. 민 교수는 “엄마와 아이가 스킨십을 통해 영어를 서로 즐겁게 배우게 하고 싶어 이 책을 출간했다”며 “이 책으로 공부하면 영어 사교육비 지출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Good morning everyone. How are you?’로 MBC-TV에서 10년 동안 한국인들의 아침을 깨우던 ‘국민 영어선생님’ 민 교수는 100만부 이상 판매된 ‘민병철의 생활영어’를 비롯해 문법과 독해 위주의 일률적인 영어 학습 환경에서 소통 중심의 생활 영어 보급에 앞장서왔다.

이 책은 그만의 30년 영어 교육 노하우와 실제로 유치원 또래의 자녀를 둔 엄마들이 아이와 나누는 대화를 상황별로 취합해 실제로 사용되는 생활영어 표현을 담아냈다. 또 자녀가 언어습득의 최적기를 지나치지 않도록 하고, 부모가 자녀에게 최고의 영어 선생님이 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책은 어린이의 정서적 발달, 지적 성장, 신체적 성장, 사회성의 발달 및 인성을 조화시켜 균형 잡힌 전인교육이 이뤄질 수 있게 내용을 구성해 흥미롭다.

책의 구성은 ▲행복한 아이로 자라기: 감성 ▲지혜롭고 똑똑한 아이: 지성 ▲건강하고 활기찬 아이: 체성(력) ▲성품이 좋고 리더십 있는 아이: 인성 ▲생활 예절과 규범 지키기: 인성 등 총 5개 파트로 돼 있다.

한편 책의 저자인 민 교수는 소통 중심의 생활 영어 보급에 앞장서 온 ‘실용 영어의 개척자’이자, 한국 영어 교육의 산 증인으로 알려졌다.

그는 어릴 적 서울 연희동에서 외국인 선교사의 자녀들과 어울리며 영어와 인연을 맺게 됐다. 대학 시절 KBS 라디오에서 영어회화 방송을 시작한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노던 일리노이 대학교에서 외국인을 위한 영어교육(TESL)으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다. 또한 시카고 시립대학인 트루먼 대학 ESL 프로그램에서 각국 이민자들에게 영어를 가르쳤다.

귀국 후 1981년부터 10년에 걸쳐 MBC-TV에서 ‘민병철 생활 영어’를 진행하며 ‘국민 영어선생님’으로 활약했다. 그의 강좌는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으며 그가 쓴 ‘민병철 생활영어’는 100만부 이상 보급됐다. 민 교수는 2008년 모교인 노던 일리노이 대학교 에서 ‘자랑스러운 동문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한양대학교의 특훈 교수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또한 그는 지난 2007년 악플로 인해 세상을 떠난 연예인 사건을 계기로 악플 추방 캠페인인 인터넷평화운동 선플운동을 최초로 창안해 청소년을 대상으로 선플인성교육에 앞장서고 있는 긍정에너지 전도사이기도 하다.

10년이 지난 2018년 현재 선플운동본부 홈페이지에 전국의 청소년들이 올린 선플이 730만을 돌파했다. 중국에서도 본격적인 선플운동을 펼치고 있으며, 중국 최대의 SNS인 웨이보에서 그를 지지하는 ‘follower’가 23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12월 19일에는 2017년 노벨평화상 수상단체 iCAN과 1985년 노벨평화상 수상단체 IPPNW의 대표를 초청해 DMZ에서 ‘한반도 평화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해 북한 선수들의 올림픽 참가를 촉구하는 평화 선언문’을 발표했다.

올해 1월에는 워싱턴 미 의회에서 선플인터넷평화운동을 소개하고 미 의원들의 선플운동 서명을 받았다.

주요 저서로는 100만부 판매 ▲민병철 생활 영어 ▲영어의 주인이 되라 ▲민병철의 하루5분 베이비영어 ▲민병철 영어회화 시트콘 60 ▲글로벌 에티켓을 다룬 ‘Ugly Koreans Ugly Americans’ ▲선플 인성도서 ‘결국, 좋은 사람이 성공한다’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