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서구, 암남공원-동섬 잇는 이색 출렁다리… 최고의 조망권 기대
[부산] 서구, 암남공원-동섬 잇는 이색 출렁다리… 최고의 조망권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용궁구름다리 조감도. (제공: 부산 서구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6
송도용궁구름다리 조감도. (제공: 부산 서구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6

송도용궁구름다리 내년 7월 완공 예정

서구 4대 명물 복원사업의 화룡점정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1960~80년대 전국 최고의 관광지였던 부산 송도해수욕장의 명물 송도구름다리(일명 출렁다리)가 철거된 지 17년만인 내년 7월께 송도용궁구름다리로 복원된다.

부산 서구(구청장 공한수)는 국·시·구비 등 38억원을 투입해 송도해수욕장 개장 100주년을 맞아 추진해온 4대 명물 복원사업의 화룡점정이 될 송도용궁구름다리 조성 공사에 착공했다.

송도용궁구름다리는 해수욕장 서편 암남공원에서 바다 건너 작은 무인도인 동섬 상부를 연결하는 현수식 출렁다리로 만들어지는데 길이 127m, 폭 2m, 면적 488㎡로 87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옛 송도구름다리는 해수욕장 동편 송림공원에서 거북섬에 이르는 150m(폭 1.8m) 구간을 연결했으나 그동안 이곳에 송도구름산책로, 송도해상케이블카 등이 잇달아 들어서면서 자리를 옮겨 복원된다.

송도용궁구름다리는 우선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암남공원이나 송도 앞바다와 절묘한 조화를 이룰 수 있게 지형에 순응하는 자연스러운 경관미를 연출하도록 설계됐다.

송도구름다리(1960년대). (제공: 부산 서구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6
송도구름다리(1960년대). (제공: 부산 서구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6

1층 교량 구간, 2층 계단 구간 등 교량과 건축구조를 접목한 이색적인 복층구조로 다리 자체의 조형미도 빼어나 서구의 또 하나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리의 바닥 부분을 강화유리로 만들어 출렁다리 자체에서 맛볼 수 있는 짜릿함에다 25m 높이의 다리에서 바다를 내려다보는 아찔함이 더해져 최고의 스릴감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송도용궁구름다리의 가장 큰 매력은 뭐니 뭐니 해도 이곳에서 바라보는 전망이다.

다리에는 시점부와 계단부, 중앙부, 동섬 등 총 4개소에 전망대가 마련되는데 모두 최고의 조망권을 자랑하지만 특히 동섬 전망대는 섬 상부를 한 바퀴 도는 원형탐방로 형태로 만들어 시원스럽게 펼쳐지는 바다 풍광과 수백만 년 전의 지층이나 기암절벽이 빚어내는 국가 지질공원의 절경을 360도로 회전하며 마음껏 감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관람객이 보다 편리하게 ‘송도용궁구름다리’를 방문할 수 있도록 암남공원 산책로와 해상케이블카 상부 정류장 외에도 암남주차장과 송도해안볼레길에서도 바로 연결될 수 있는 계단을 만들어 접근성을 높였다.

한편 송도용궁구름다리가 완공되면 해상다이빙대, 포장 유선, 해상케이블카에 이어 송도해수욕장를 상징하는 옛 명물들이 모두 복원되고 구름산책로에서부터 해수욕장, 오토캠핑장, 해안볼레길, 암남공원까지가 하나의 관광벨트로 연결되면서 송도해수욕장 일대가 옛 명성을 뛰어넘는 전국 최고의 관광지가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