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남 선전매체, 기무사 계엄령 문건에 비난 논평
北 대남 선전매체, 기무사 계엄령 문건에 비난 논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정부 시절 '사이버 댓글공작' 기무사 현역 중령 구속. (출처: 연합뉴스TV)
MB정부 시절 '사이버 댓글공작' 기무사 현역 중령 구속. (출처: 연합뉴스TV)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15일 최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에 대해 “그야말로 산천초목도 격노하지 않을 수 없는 용납 못 할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논평에서 “지금 남조선에서는 지난해 3월 남조선군 기무사령부가 박근혜 탄핵선고를 앞두고 군사쿠데타를 계획하였던 내막이 폭로되어 커다란 충격과 사회적 비난 여론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역적패당의 이번 음모가 실행됐더라면 남조선 전역에서 끔찍한 유혈참극이 빚어지고 남녘땅 전체가 아비규환의 생지옥으로 변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시의 군사쿠데타 음모를 극구 비호 두둔하고 있는 것은 그 공범자로서 더러운 정체를 가리고 민심의 강력한 규탄을 모면해보려는 발악”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북한 매체가 이같이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