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전국 아파트값, 5년만에 최대폭 하락
2분기 전국 아파트값, 5년만에 최대폭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3구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강남 3구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서울 0.8%↑… 4년째 오름세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2분기 전국 아파트값이 5년여 만에 최대폭으로 하락했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분기 전국 아파트값은 전 분기 말 대비 0.3% 떨어졌다. 이는 2013년 1분기(-0.7%) 이래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분기별 가격 하락은 2016년 1분기(-0.1%) 이래 2년여 만이다. 울산과 경남 등 일부 지방 아파트 가격 급락세가 전국 평균까지 끌어내렸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아파트 가격은 2분기에 0.9% 떨어졌는데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04년 1분기 이후 역시 가장 큰 폭이다.

경남(-2.3%)은 2016년 초부터, 울산(-2.5%)은 2017년 초부터 계속 하락세다. 조선업 구조조정 등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영향이다. 충북, 충남, 경북도 1% 넘게 내렸다. 다만 대구와 세종, 광주는 소폭 올랐다.

반면 서울은 0.8% 상승해, 4년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작년 2분기 이래로는 1% 이상 상승세를 이어왔고 올해 1분기에는 3.6% 상승했다.

한은은 경제전망보고서에서 하반기에도 주택 매매 가격이 안정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입주물량 증가와 금리 상승 등 영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내년에도 안정세가 지속된다고 예상했다. 입주물량이 장기 평균을 상회한다는 점이 전방 배경이다.

올해 상반기 전세수급지수는 113으로 2004년(100) 이래 가장 낮았고 이를 반영해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2분기에 1.1% 하락했다.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1.5%) 이래 가장 큰 폭의 하락률이고 서울도 1% 내리며 6년 만에 최고 하락률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내년 전세 수요가 확대되며 가격이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집값 상승 기대감이 위축되고 재건축 이주가 많은 점이 영향을 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