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최저임금 8350원·퀴어축제 반대·난민 반대집회·폭염특보·기무사 존폐
[천지일보 이슈종합] 최저임금 8350원·퀴어축제 반대·난민 반대집회·폭염특보·기무사 존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 올해보다 820원 오른 8350원으로 의결되면서 노사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서울 도심은 37도가 넘는 찜통 더위속에서 서울 퀴어축제 관련 찬반집회로 몸살을 앓았다. 또 이날 전국에서 난민 반대집회가 열렸다.

14일 새벽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2019년 최저임금이 8350원으로 결정됐다. (출처: 뉴시스)
14일 새벽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2019년 최저임금이 8350원으로 결정됐다. (출처: 뉴시스)

◆‘최저임금 8350원’에 사용자도 노동계도 ‘불만’ 폭발… 정치권은 ‘우려’☞(원문보기)

14일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 대비 10.9% 오른 시간당 8350원으로 결정되자 노사 양측으로부터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치권은 노사 간 계속되는 갈등에 우려의 목소를 내고 있다.

◆여야, 최저임금 인상에 “국회가 후속대책” vs “공약 폐기해야”☞

여야는 14일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0.9% 인상한 8350원으로 결정한 데 대해 온도차를 보이며 팽팽히 맞섰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6

◆기재부 ‘최저임금 후속대책’ 내주 발표… 노사 촉각☞

정부가 다음 주에 최저임금 10.9% 인상과 관련해 후속대책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저소득층, 고령층, 자영업자 등에 대한 대책이 담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최저임금 속도조절을 현실화하는 이번 대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저임금 10.9% 인상, 8350원 확정… ‘우려’ 쏟아내는 재계☞

갈등 끝에 최저임금위원회 14일 새벽 최저임금 10.9% 인상을 확정했다. 인상 소식이 정해지자 재계는 일제히 반발하며 우려 섞인 목소리를 쏟아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성(性 )소수자 최대 축제인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의 참가자들이 도심을 행진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성(性 )소수자 최대 축제인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의 참가자들이 도심을 행진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4

◆올해도 ‘찬반’ 극명하게 갈린 ‘퀴어문화축제’☞

주말인 14일 서울시청광장에서 찬반 맞불집회로 팽팽하게 대립한 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양측 집회는 큰 물리적인 충돌 없이 진행됐다.

◆서울 도심 퀴어퍼레이드 찬반집회로 ‘시끌’☞

주말인 14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최근 논란이 됐던 퀴어문화축제와 난민 찬반 집회 등이 잇따라 열린다.성소수자들의 축제인 제19회 서울퀴어퍼레이드가 이날 오전 11시부터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난민대책 국민행동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제주 예멘 난민 강제송환, 난민법·무사증 제도 폐지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연 가운데 피켓을 든 시민들이 무대를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4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난민대책 국민행동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제주 예멘 난민 강제송환, 난민법·무사증 제도 폐지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연 가운데 피켓을 든 시민들이 무대를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4

◆“가짜난민 송환하고 난민법 폐지하라”… 계속되는 난민반대 집회☞

난민법 폐지를 주장해온 시민단체가 주말인 14일 서울 도심에서 가짜 난민 송환과 난민법·무사증 제도 폐지를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갔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지난 12일부터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인 부산지역은 14일 오후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오르면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4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지난 12일부터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인 부산지역은 14일 오후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오르면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4

◆폭염에 ‘찜통’된 한반도… 전국 피서객 인산인해☞

14일 한낮 기온이 37도를 넘는 곳이 나오는 등 전국이 올해 가장 뜨거운 폭염에 몸살을 앓고 있다.

이석구 기무사령관이 3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석구 기무사령관이 3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계엄문건 논란 기무사 존폐 위기… 16일 특수단 수사 착수☞

지난해 3월 촛불집회에 대응해 작성된 ‘위수령 및 계엄령 검토 문건’ 파문으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국내 시장 뺏기는 한국 자동차업체… 수입차는 ‘쑥쑥’☞

한국 자동차 산업이 잇따른 악재로 위기를 맞고 있는 반면 수입차 업계는 판매 호조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상반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8-07-15 09:01:55
난민반대 70만명 서명, 쏠직히 주변사람들 전부 반대다.(문빠빼고) 국민들 대부분이 반대하는데, 답변으로 난민심사를 신속하고 암정하게 하겠습니다..이따위 답변하면 진짜 문제인 탄핵 촛불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