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벨기에, 잉글랜드에 1-0 앞선 채 후반 돌입
[러시아월드컵] 벨기에, 잉글랜드에 1-0 앞선 채 후반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벨기에와 잉글랜드가 3-4위전 경기로 맞붙은 가운데 벨기에 공격수 토마스 뫼니에가 전반 4분 선취골을 뽑아내고 있다. (출처: 뉴시스)
14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벨기에와 잉글랜드가 3-4위전 경기로 맞붙은 가운데 벨기에 공격수 토마스 뫼니에가 전반 4분 선취골을 뽑아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14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잉글랜드와 맞붙은 벨기에가 전반에서 1-0으로 앞선 채 후반전에 돌입했다. 

벨기에는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3-4위전 경기에서 선취점을 뽑아내며 전반 종료까지 리드를 지켰다.

앞서 벨기에 공격수 토마스 뫼니에가 전반 4분 나세르 샤들리의 도움을 받아 1골을 먼저 뽑아냈다. 잉글랜드는 라힘 스털링, 해리 케인으로 벨기에 골문을 두드렸으나 열리지 않았다. 

3-4-3 포메이션을 쓰는 벨기에는 로멜루 루카쿠, 에당 아자르, 케빈 데 브라이너가 최전방을 맡았고, 토마스 뫼니에, 유리 티엘레만스, 악셀 비첼, 나세르 샤들리가 중원을 맡았다. 수비 라인은 토비 알더바이렐트, 빈센트 콤파니, 얀 베르통언이 지키고 있다.

3-5-2을 들고 나온 잉글랜드는 라힘 스털링, 해리 케인를 최전방으로 출격시켰다. 중원은 키에런 트리피어, 루벤 롭투스 치크, 에릭 다이어, 파비안 델프, 대니 로즈, 수비는 필 존스, 존 스톤스, 해리 맥과이어가 맡았다. 

역대 월드컵 최고 성적이 1986년 멕시코월드컵에서 거둔 4위였던 벨기에는 이번 경기를 통해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잉글랜드는 원정 월드컵 최고 성적을 노리고 있다. 1990년 이탈리아 대회서 거둔 4위가 종전에 원정 최고 기록이었다. 

벨기에는 준결승에서 프랑스에 졌고, 잉글랜드는 크로아티아에게 덜미를 잡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