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엔 역시 양산이야
더위엔 역시 양산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손에 부채를 손에 쥐고 강렬한 여름 햇볕을 가리고 지나가는 중년 남자의 모습. 토요일인 14일, 창원시는 오전부터 33℃를 기록하면서 찜통더위가 계속됐다. 시민들은 대부분 양산을 쓰고 그늘에서 잠시 머무는 모습도 보였다. 창원기상대는 오전 11시를 기해 경상남도 고성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손에 부채를 손에 쥐고 강렬한 여름 햇볕을 가리고 지나가는 중년 남자의 모습. 토요일인 14일, 창원시는 오전부터 33℃를 기록하면서 찜통더위가 계속됐다. 시민들은 대부분 양산을 쓰고 그늘에서 잠시 머무는 모습도 보였다.

창원기상대는 오전 11시를 기해 경상남도 고성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