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인도·싱가포르 순방 마치고 귀국… 국정운영 점검
文 대통령, 인도·싱가포르 순방 마치고 귀국… 국정운영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인도와 싱가포르 순방 일정을 마치고 13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인도와 싱가포르 순방 일정을 마치고 13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5박 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국빈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성남 서울공항으로 도착한 문 대통령은 참모진들로부터 순방 기간 있었던 주요 현안을 보고받고 국정운영 방향을 점검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의 인도와 싱가포르에서의 행보는 경제와 평화로 함축된다. 인도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대처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한국·인도 기업들의 시장진출을 유도하며 경제협력에 집중했다. 특히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 스타트업의 시장 진출 지원을 양국은 약속했다.

지난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선 ‘사람·상생번영·평화·미래를 위한 비전’을 강조하며 현재 200억 달러 수준의 교역을 2030년까지 500억 달러 수준으로 확대키로 했다.

또 지난 11일부터 2박 3일간 싱가포르에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은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아시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지지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