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비판하던 메이 총리 만나 “우리는 매우 강한 관계”
트럼프, 비판하던 메이 총리 만나 “우리는 매우 강한 관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메이 총리가 오찬 정상회담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트럼프 대통령과 메이 총리가 오찬 정상회담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매우 강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메이 영국 총리와의 양자회담을 위해 총리 지방관저를 찾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 앞서 “오늘 우리는 무역과 안보 등에 관해 얘기를 나눌 것”이라면서 “우리는 미국과 함께 이곳에서 행해지고 있는 대 테러리즘과 같은 놀라운 것들에 대해서도 살펴봤다”고 전했다. 또 메이 총리와 더 이상 좋은 관계를 가질 수 없을 만큼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전략을 비판했던 것과 전혀 상반된 태도였다. 취임 후 처음으로 영국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 대중지 ‘더 선’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언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