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공안부, 55년 만에 역사 속으로… 공익부로 명칭 변경
검찰 공안부, 55년 만에 역사 속으로… 공익부로 명칭 변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천지일보(뉴스천지)
검찰.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그동안 대공, 선거, 노동 사건을 담당해온 검찰 공안부가 ‘공익부’로 명칭을 변경한다.

대검찰청은 공안부를 공익부로 바꾸는 직제명칭 변경안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대검은 전국 공안검사를 상대로 오는 16일까지 의견을 수렴하고 변경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대검 공안부를 비롯한 산하 부서 명칭도 바꾼다.

공안 1~3과는 기능에 따라 각각 안보수사지원과, 선거수사지원과, 노동수사지원과로 변경한다.

지난 1963년 서울지검에 공안부라는 조직이 처음 생겨난 뒤 검찰조직에서 공안부라는 명칭이 사라지는 것은 55년 만이다.

그간 공안부가 당초 취지와 달리 인권 대신 정권수호에 치중한다고 비판을 받은 만큼, 이름뿐 아니라 수사 범위 등이 개편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앞서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는 지난달 공안 개념을 재정립하라는 내용의 권고안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