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 정상, 약속 불이행 시 국제사회 심판 받을 것”
문 대통령 “북미 정상, 약속 불이행 시 국제사회 심판 받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차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싱가포르 렉처'에서 연설하고 있다.'싱가포르 렉처'는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가 싱가포르 외교부의 후원을 받아 자국을 방문하는 주요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연설을 듣는 세계적 권위의 행사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차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싱가포르 렉처'에서 연설하고 있다.'싱가포르 렉처'는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가 싱가포르 외교부의 후원을 받아 자국을 방문하는 주요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연설을 듣는 세계적 권위의 행사다. (출처: 연합뉴스) 

‘싱가포르 렉처’ 연설서 정상회담 약속 이행 강조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북미 정상이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의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오차드 호텔에서 진행한 ‘싱가포르 렉처’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약속을 이행해 가는 실무협상 과정에서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는 식의 논쟁이 있을 수 있으나 이를 극복하고 정상 간 합의가 반드시 실행되도록 싱가포르를 비롯한 국제사회가 마음과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평화를 위한 싱가포르의 일관된 노력이 이곳을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로 만들었다”며 “평화를 일궈온 싱가포르 국민의 지지가 있었기에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했다고 여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기반으로 새로운 경제지도를 그리게 될 것”이라며 “남북은 경제공동체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의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회담의 공동성명을 통해 남북미 정상들은 역사의 방향을 바꿔놓았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자신에 찬 걸음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