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고용부 등 압수수색…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 은폐 의혹
檢, 고용부 등 압수수색…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 은폐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천지일보(뉴스천지)
검찰. ⓒ천지일보(뉴스천지)

노조 측 정현옥 전 노동부 차관 등 12명 고발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삼성전자서비스 직원 불법파견 은폐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고용노동부 압수수색에 나섰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소재 고용노동부 노사협력정책과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지난 4일 정현옥 전(前) 노동부 차관과 당시 노동부 고위 간부 등 12명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노조 측은 고발장에서 근로 감독을 진행한 일선 실무자들이 지난 2013년 7월 불법 파견이라는 결론을 내놓자 피고발인들이 추가 감독을 주문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정 전 차관이 삼성전자서비스 등과 접촉해 감독 결과를 놓고 일종의 협상 또는 거래를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는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 의혹과 관련해 지난 2013년 노동부 조사가 적절했는지를 조사했다. 이후 지난달 30일 노동부 고위공무원들과 감독대상인 사측 사이에서 부적절한 유착 정황이 드러났다는 취지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