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마약‧총기소지 혐의’ 한국인 1명 체포… ‘세트업’ 범죄 가능성
필리핀서 ‘마약‧총기소지 혐의’ 한국인 1명 체포… ‘세트업’ 범죄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필리핀 공항에서 한국인 60대 남성이 마약과 총기를 소지한 혐의로 체포됐다.

12일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지난 10일 새벽 필리핀 북부 클락공항에서 귀국하려고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던 A(61)씨가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가방에 권총 1정과 실탄 5발, 마약 2봉지를 보유했다.

그러나 A씨는 ‘세트업’ 범죄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지난 5일 필리핀에 입국한 A씨는 사업을 제안하며 함께 필리핀에 온 지인이 자신의 가방에 자기 물건을 넣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의 주장에 따라 필리핀 경찰은 A씨가 지목한 지인 소재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대사관은 A씨의 주장에 따라 세트업 범죄 가능성을 설명하며 선처를 요구했다. A씨는 보석대상으로 잠정 분류됐다.

최근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일대에서 ‘세트업’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세트업 범죄란 죄짓지 않은 사람을 무고해서 현지 수사기관에 체포 내지 구금되게 만들고, 금품을 요구하는 범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