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수돗물 검사항목 확대
부산시, 수돗물 검사항목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질감시 항목 279종으로

최첨단 분석장비 도입 예정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가 2018년 하반기부터 수돗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수돗물 수질감시 항목을 279종으로 조정·확대한다고 밝혔다.

부산시 취수원이 낙동강 최하류에 위치해 새로운 신종유해물질에 오염될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어 이번 조정을 통해 신종 유해물질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한다.

기존 감시항목 중에서 검출사례가 없거나 위해성이 낮은 11종은 제외하고, 최근 환경부에서 수질감시항목으로 지정한 과불화화합물과 니트로사민류와 그 외 위험성 우려가 증가되고 있는 의약물질 등 24종을 추가해 수돗물 법정 수질검사 항목 60종을 포함한 수돗물 감시항목을 총 279종으로 확대해 수질관리를 강화한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올해 수질 감시항목 확대 준비를 위해 8억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기체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 등 14종의 최첨단 수질분석 장비의 구매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먹는물 수질관리는 세계보건기구(WHO) 162개 항목과 미국환경보호청(EPA) 104개 항목으로 관리하고 있다. 부산시는 이번 수질감시 항목 확대 검사 실시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질감시 체계가 구축될 전망이다.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학계나 수질 전문가 의견을 들어 미량의 미규제 물질에 대해 추가 감시가 필요하다면 적극 반영해 관리토록 할 것”이라며 “체계적이고 정밀한 수질검사를 통해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