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70% 상반기 주가 하락… 무역전쟁에 ‘비상’
대기업 70% 상반기 주가 하락… 무역전쟁에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의 코스피 지수. (출처: 연합뉴스)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의 코스피 지수. (출처: 연합뉴스)

10곳 중 6곳은 코스피 평균치보다 주가 하락 폭 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상반기 대기업 상장사 10곳 가운데 7곳꼴로 주가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곳 중 6곳은 코스피 평균치보다 주가 하락 폭이 더 컸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통틀어 시가총액 상위 100위 안에 들던 대기업 상장사 중 73곳의 6월 말 현재 주가가 6개월 전보다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미사이언스는 작년 말 11만 1천원이던 주가가 지난달 말에는 6만 4600원으로 41.8%나 내려 시총 상위 100위권 기업 중 올해 상반기 낙폭이 가장 컸다.

그다음으로 한샘(-41.7%), LG디스플레이(-38.8%), 만도(-37.8%), 한화케미칼(-30.9%), 현대해상(--28.3%), 한미약품(-27.9%), 코오롱티슈진(-25.9%), 강원랜드(-24.9%), OCI(-24.3%) 등 순이다.

이들 기업은 실적 부진이나 사내 성폭력 논란, 취업 비리의 사회적 물의를 빚은 곳이다. 또 실적에 비해 주가가 과도하게 올라 조정을 받기도 했다.

시총 10위권 종목 중에는 8곳의 주가가 떨어졌다.

지난 5월 액면분할을 시행한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주가가 4만 6650원으로 상반기에 8.5% 하락했다. 또 그룹 지배구조 개편을 둘러싸고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과 갈등을 겪은 현대차(-19.6%)와 현대모비스(-19.4%) 주가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여파가 미친 네이버(NAVER)(-12.3%), 1분기 영업이익이 급감한 LG화학(-17.7%), 채용 비리로 회장까지 검찰 조사를 받은 KB금융(-16.7%) 등도 하락률이 10%를 넘었다.

시총 상위 100개사 중 63곳은 상반기 수익률이 코스피 평균 수익률(-5.7%)보다도 나빴다. 코스피는 지난해 말 2467.49에서 지난달 말 2326.13으로 내렸다.

올해 상반기 100대 상장사 가운데 주가가 오른 기업은 26곳에 그쳤고 LG유플러스 1곳은 주가에 변동이 없었다.

주가 상승 폭이 가장 큰 상장사는 현대건설로 지난해 말 3만 6300원에서 지난달 말 5만 7500원으로 58.4% 올랐다. ‘남북경협’ 테마주에 포함된 영향이 컸다.

다음으로 한국가스공사(50.9%), 삼성전기(48.5%), 호텔신라(45.5%), 오리온(42.6%), 셀트리온(37.3%), 신세계(33.8%), 한국금융지주(21.9%), CJ대한통운(20.0%), LG생활건강(17.4%) 등의 상승 폭도 컸다.

주로 실적이 개선되거나 가치평가(밸류에이션) 매력이 부각된 기업들이다.

올해 하반기 대기업 상장사들의 주가 전망은 그리 밝지 않은 상황이다. 당장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현실화될 경우 국내 수출 대기업의 실적 전망에 비상이 걸렸다.

대기업 실적 전망치는 앞으로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전날 관세청이 발표한 이달 1~10일 수출액은 140억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9%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