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형 싱크홀, 도로 가운데 아스팔트 주저 앉아 “이례적인 사고”
부산 대형 싱크홀, 도로 가운데 아스팔트 주저 앉아 “이례적인 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방송화면 캡처. (출처: KBS)
KBS 방송화면 캡처. (출처: KBS)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부산 고속도로에 발생한 대형 싱크홀에 관심이 모아진다.

11일 부산 한 고속 도로에서 갑작스럽게 땅이 주저앉은 대형 싱크홀이 발생해 시민들의 불편이 초래됐다.

이날 발생한 대형 싱크홀은 한눈에 봐도 아스팔트가 푹 주저앉아 깊었으며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다분했다.

그러나 다행히 목격자의 제보로 싱크홀에 따른 인명 피해를 예방할 수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 한가운데서 발생한 대형 싱크홀에 전문가들은 “도로 주변 강물의 영향을 받았을 것 같다. 오랜 시간 동안 물이 땅에 침투해 지반을 약하게 만들었을 듯”이라며 싱크홀 원인을 추측하고 있다.

이어 한 부산 도로 관계자는 “처음 발생한 싱크홀이다. 정확한 파악을 위해 대대적인 조사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