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몰래 승용차 몰고 7㎞ 달린 초등생… 차량 10대 파손
엄마 몰래 승용차 몰고 7㎞ 달린 초등생… 차량 10대 파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동구 한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군이 엄마의 아반떼 차량으로 주차된 차량 10대를 들이받아 차량이 파손돼 있다. A군은 이날 오전 왕복 7㎞를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연합뉴스)
대전 동구 한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군이 엄마의 아반떼 차량으로 주차된 차량 10대를 들이받아 차량이 파손돼 있다. A군은 이날 오전 왕복 7㎞를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초등학생이 엄마 승용차를 7㎞가량 운전하다가 사고를 내 차량 10대가 파손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11일 오전 8시 12분께 대전 동구 한 아파트에서 초등학교 3학년 A(9)군이 엄마가 다른 일을 하는 사이 몰래 차량 열쇠를 갖고 나와 아반떼 승용차에 시동을 걸어 몰고 나갔다.

도로를 달려 동구청에 도착한 A군은 지하주차장을 돌고서 아파트로 돌아왔다가 다시 동구청 지하주차장과 대형마트를 지나는 등 총 7㎞를 운전했다.

A군은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1대를 포함해 동구청 지하주차장에서 7대, 마트 주변에서 1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1대 등 총 차량 10대를 들이받아 파손시켰다.

뒤늦게 이를 확인한 A군의 엄마는 경찰에 신고했고 A군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오전 9시께 경찰에 붙잡혔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과 게임에서 운전하는 법을 배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군은 10세 미만으로 촉법소년에 속하지 않아 형사책임에서 제외된다.

경찰 관계자는 “10세 미만이라 처벌할 수 없다”면서 “파손된 차량의 보상 문제 등은 민사로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