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탤런트뱅크’ 런칭… “중소기업과 시니어 전문가를 연결하는 인재 매칭 플랫폼”
휴넷, ‘탤런트뱅크’ 런칭… “중소기업과 시니어 전문가를 연결하는 인재 매칭 플랫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탤런트뱅크 기자간담회. 조영탁 대표. (제공: 휴넷)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1
탤런트뱅크 기자간담회 조영탁 대표. (제공: 휴넷)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1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은 11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켄싱턴호텔에서 ’탤런트뱅크’ 런칭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탤런트뱅크는 산업 분야별 검증된 전문가를 기업의 요구사항에 맞게 매칭해 필요한 기간 동안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문가 매칭 플랫폼이다. 기업이 필요에 따라 인재를 채용해 임시로 계약을 맺고 일을 맡기는 형태의 경제 방식인 ‘긱 경제(Gig Economy)’를 모티브로 했다.

우선 기업은 필요에 따라 전문가 매칭을 의뢰할 수 있다. 현재 경영전략/신사업, 영업/구매, 인사/노무, 재무/회계, 마케팅, IT/디자인, 엔지니어링 등에서 300여명의 전문가 풀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5000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서류 전형과 대면 인터뷰를 거친 검증된 전문가들로만 구성돼 있는 것이 타 인력 매칭 서비스와 가장 큰 차별점이다. 기업은 필요한 인력을 채용하지 않고 필요한 시점에만 고용할 수 있어 채용 및 비용 부담을 덜 수 있어 좋다. 특히 채용에 따른 높은 고정비 발생, 모집 홍보 및 검증 이슈, 긴 채용 시간 등을 해소해 중소기업에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또한 전문가는 본인과 시간, 장소 등 조건이 맞는 곳을 선택해 일할 수 있다. 비용도 스스로 책정할 수 있게 했다. 탤런트뱅크의 전문가는 중소기업 임원 또는 대기업 팀장 이상 경력자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대면 인터뷰를 통해 전문가로 인증이 완료되면 탤런트뱅크 전문가로 활동 할 수 있다.

조영탁 대표는 “매년 30대 그룹에서 퇴직하는 임원급만 1000명 이상인데, 이들의 노하우와 경험들이 퇴직과 함께 사라지는 것은 사회적 손실이다. 1명의 임원을 만들기 위해서 수억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이들의 나이는 50대로 아직 젊다. 반면 중소기업은 고급 인력에 대한 니즈가 있으나 비용이 부담이다. 경험과 지식 갖춘 전문가를 중소기업에 매칭해, 시니어 전문가의 사회 활동 지원과 중소기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본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공유경제 시대에 비싼 전문가를 필요한 시간만큼 원하는 방법과 합리적인 비용으로 고용하는 ‘고급 인력의 공유경제 플랫폼’이 될 것이다. 2020년까지 연간 2천건 이상의 프로젝트 계약을 통해 고용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탤런트뱅크 홈페이지(www.talentbank.co.kr)와 이메일(help@talentbank.co.kr)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