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시대에 제작된 ‘오디세이’ 점토판 발견
로마 시대에 제작된 ‘오디세이’ 점토판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스에서 발견된 ‘오디세이’ 기록 점토판. (출처: 연합뉴스)
그리스에서 발견된 ‘오디세이’ 기록 점토판. (출처: 연합뉴스)

 

“제작 날짜 확인되면 가장 오래된 기록물”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고대 그리스의 대서사시 ‘오디세이(Odyssey, 그리스어로 오디세이아)’ 기록물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점토판이 발견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10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그리스와 독일 고고학자들이 그리스 남부 펠로폰네소스에 있는 올림픽의 발원지인 제우스 신전 유적지에서 3년간의 발굴 끝에 이 점토판을 발견했다.

제작 추정 시기는 서기 3세기 이전인 로마 시대로, 점토판에는 오디세이 14편에서 발췌한 13개 구절이 새겨져 있다.

13개 구절은 오디세이의 주인공 오디세우스(라틴어로 율리시스)가 자신의 고향 섬인 이타카로 돌아가는 모습을 담은 내용이다.

그리스 문화부는 성명에서 “이 점토판의 제작 날짜가 확인된다면 그리스에서 발견된 호메로스 작품 기록물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 될 수 있다”고 발표했다.

기원전 8세기 무렵 시인 호메로스가 쓴 ‘오디세이’는 트로이전쟁에서 승리한 영웅 오디세우스의 10년에 걸친 귀향 모험담을 그린 작품이다.

그리스·트로이 간의 전쟁을 다루는 이 작품은 당시 그리스 영웅들의 귀국담을 노래해 그들의 세계관과 인생관을 표현하며, ‘일리아드(Iliad)’와 함께 서양 문학의 최고 고전으로 꼽힌다. 또 그리스의 문자 24개를 딴 24편으로 나뉘어 있으며 1만 2110행으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재환 2018-07-11 14:00:28
이타카가 에덴일까요? 본래의 곳으로 돌아가기 위한 염원인가? 이타카가 어디일지 궁금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