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초등 여아 납치범 영장… 범인 ‘우발적 범행’ 주장
밀양 초등 여아 납치범 영장… 범인 ‘우발적 범행’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계획 범행 가능성 있어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밀양 초등생 납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20대 남성이 범행을 모두 시인했다.

경남 밀양경찰서는 전날 긴급 체포한 이모(27)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상 약취·유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9일 오후 4시 5분께 스쿨버스를 타고 하교한 A(9)양을 밀양 산외면 마을회관 인근에서 본인 소유의 1t 포터 트럭에 태워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을 납치한 이씨는 경남 밀양, 경북 청도·칠곡, 경기 여주까지 갔다가 10일 오전 9시 45분께 밀양에 다시 내려주고 달아났다. 18시간 만에 돌아온 A양의 얼굴에는 폭행의 흔적인 타박상이 있었고, 상태가 불안정해 말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경찰은 포터 트럭을 추적해 이씨가 달아난 당일 오후 경남 창녕의 한 PC방에서 그를 붙잡았다.

이씨는 주거지 없이 차를 타고 전국을 돌아다니는 떠돌이 생활을 했으며 경찰 조사에서 “우발적으로 납치를 했다. 아이에게 다시 데려다준다고 약속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납치 당일 밀양시내에서 이씨 트럭이 목격된 점 등을 고려해 계획 범행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에 대해 오늘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추가 범행 여부에 대해서도 확대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