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치열한 공방’ 벨기에, 프랑스와 0-0… 전반 마무리
[러시아월드컵] ‘치열한 공방’ 벨기에, 프랑스와 0-0… 전반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골키퍼 휴고 로리스는 2018년 상트 페테르부르크 월드컵에서 프랑스와 벨기에의 준결승전에서 벨기에의 마루아네 펠라이니를 상대로 공을 던지고 있다.
프랑스 골키퍼 휴고 로리스는 2018년 상트 페테르부르크 월드컵에서 프랑스와 벨기에의 준결승전에서 벨기에의 마루아네 펠라이니를 상대로 공을 던지고 있다.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프랑스와 벨기에가 접전 끝에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프랑스와 벨기에는 11일(한국시간) 11일 새벽 3시(한국시간)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상트 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 전반전이 종료된 현재 0-0으로 맞서고 있다.

프랑스는 지루를 최전방으로 음바페, 그리즈만, 포그바, 캉테, 바란, 움티티, 요리스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벨기에는 아자르, 루카쿠, 더 브라위너, 펠라이니, 베르통언, 콤파니, 알더베이럴트, 쿠르투아를 기용했다.

전반 초반 프랑스는 음바페, 벨기에는 아자르를 앞세워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이 가운데 먼저 주도권을 잡은 쪽은 벨기에였다. 벨기에는 아자르, 알더베이럴트의 슛 등으로 벨기에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21분에는 알더베이럴트의 완벽한 슈팅을 요리스가 걷어냈다. 전반 29분 베르통언은 음바페에게 반칙을 범하며 구두경고를 받기도 했다.

프랑스 역시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25분 이후 벨기에의 공격 차단에 성공한 프랑스는 지루를 타깃으로 기회를 만들어갔다. 전반 30분 지루의 감각적인 헤딩 슈팅은 살짝 벗어났다. 전반 39분 파바르의 결정적인 슈팅은 쿠르투아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양팀은 결국 전반은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