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3억 인도시장 ‘신(新) 남방정책 드라이브’… 이후 싱가포르로
文대통령, 13억 인도시장 ‘신(新) 남방정책 드라이브’… 이후 싱가포르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G2 국가 의존않게 경제·외교 외연 확장

인도네시아 거점으로 경제 활로 개척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인도를 ‘신(新) 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강조했다.

이는 13억이라는 거대한 인도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인도 뉴델리의 총리 영빈관에서 열린 한·인도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 발표에서 “모디 총리께서는 한국과의 협력을 중시하는 ‘신 동방정책’을, 나는 인도를 핵심 협력 파트너로 하는 ‘신 남방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람·번영·평화를 위한 협력을 증진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미래성장 동력을 함께 창출해 나가는 ‘3P 플러스’ 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신 남방정책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경제·외교안보 외연 확장 전략으로 인도네시아를 거점으로 경제적 활로를 개척하는 구상이다.

기존 경제·외교가 미국과 중국이라는 G2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에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야만 더욱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13억 인구의 인도는 신흥시장 개척이라는 경제적 이익 외에도 최근 부상하는 미국의 새 안보전략인 ‘인도·태평양 전략’과 맞물려 더 큰 의미가 있다.

미국은 지난달 30일 기존의 태평양사령부 이름을 인도태평양사령부로 바꾸고 사령관을 새로 임명했다. 1947년 출범한 태평양사령부의 간판이 바뀐 순간으로, 인도·일본과 손잡고 중국을 포위하겠다는 미국의 대(對)중국 견제 전략이 반영된 결과였다.

또 인도·태평양 전략은 태평양에서 페르시아만에 이르는 지역을 무역투자와 해양안보 벨트로 묶어 새로운 협력을 추진하는 외교 전략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신 남방정책과 함께 아세안 미래 공동체 구상으로 ‘사람 중심의 상생 번영을 통한 평화 공동체 조성’이라는 이른바 3P(People·Prosperity·Peace)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스마트시티·전력·철도·도로·항만·재생에너지 등 인도의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자고 두 정상은 합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1일 두번째 순방지인 싱가포르로 향한다. 이번 싱가포르 방문은 한국 정상으로선 15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12일 공식환영식에 참석한 뒤,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을 면담하는 데 이어 리센룽 총리와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가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