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임대시장, 전세 비중 4년만에 70% 넘었다
서울 아파트 임대시장, 전세 비중 4년만에 70% 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 아파트 임대 거래 중에서 전세 비중이 4년 만에 70%대로 올라섰다.

1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총 8만 9587건이다. 전세 6만 4186건(71.4%), 월세 2만 5401건(28.4%)이다.

서울 아파트의 전세 거래비중은 2014년 상반기 74.9%, 하반기 76.7%를 기록했으나 전세 비중은 금리가 떨어지기 시작한 2015년부터 60%대에 머물렀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갭투자자의 전세물량과 수도권 새아파트에서 전세공급이 대거 풀리면서 다시 늘었다.

새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 물건이 풀린 강동구는 상반기 전월세 거래 중 전세 비중이 77.6%에 달했다. 강북구(74.4%), 광진구(73.5%), 중랑구(73.15%), 용산구(72.8%), 노원구(71.3%) 등도 70%를 웃돌았다.

서울 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월세 비중이 높은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는 여전히 70%를 밑돌았지만, 올해 상반기에 비해서는 높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