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민, 임성진 열애설·비속어 논란에 자필 사과 “겁먹어 거짓말… 실망 시켜 죄송해”
이수민, 임성진 열애설·비속어 논란에 자필 사과 “겁먹어 거짓말… 실망 시켜 죄송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민, 임성진 열애설·비속어 논란에 자필 사과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이수민, 임성진 열애설·비속어 논란에 자필 사과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이수민이 배구선수 임성진과의 열애설과 비공개 계정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남겼다.

이수민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열애설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피해를 봤을 임성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저와 임성진씨의 열애 사실에 대해서 언급을 하자면 저와 임성진 씨는 친한 지인일 뿐이며, 열애라는 말과는 어울리지 않는 관계”라고 밝혔다.

또 이수민은 비공개 계정 논란에 대해 “경솔하게 쓴 비속어와 말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부끄러움을 느낀다. 비공개 계정이 있냐는 많은 분들의 디엠으로 인해 구설수에 오를까 무서워서 겁을 먹은 제가 저도 모르게 거짓말을 하고 만 것 같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수민은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진심으로 반성하며, 잘못을 뉘우치도록 하겠다. 논란을 일으켜,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날 이수민은 배구선수 임성진과 열애설에 “아닙니다. 어제 아침에는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고 스타일리스트 언니도 함께 있었다. 이런 글은 이제 멈춰 달라”고 직접 해명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가로수길에서 ‘보니하니’ 이수민이랑 배구선수 임성진이란 데이트하는 거 봄. 이수민 마스크 쓰고 있는데 계속 눈 마주침 인증 없으면 뭐라고 하는데 진짜임. 사진을 못 찍었을 뿐”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수민의 비공개 계정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과 캡처된 글이 올라왔다. 또한 임성진과 단둘이 찍은 스티커 사진 등도 공개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이수민의 공개 계정밖에 알지 못한다. 사진의 출처가 비공개 계정인지 알 수 없다”며 “본인에게 직접 확인 결과 두 사람은 친한 오빠 동생 사이다. 스티커 사진은 친한 사이이면 다들 찍는 것인데, 그것으로 확대해석을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수민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수민입니다.

먼저 열애설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피해를 봤을 임성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또한 제 비공개 계정에 제가 경솔하게 쓴 비속어와 말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비공개 계정이 있냐는 많은 분들의 디엠으로 인해 구설수에 오를까 무서워서 겁을 먹은 제가 저도 모르게 거짓말을 하고 만 것 같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팬분들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며, 앞으로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이수민이 되겠습니다.

그리고 저와 임성진 씨의 열애 사실에 대해서 언급을 하자면 저와 임성진 씨는 친한 지인일 뿐이며, 열애라는 말과는 어울리지 않는 관계입니다.

마지막으로 팬분들을 기만한 행동인 것 같아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고, 지금도 반성 중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진심으로 반성하며, 잘못을 뉘우치도록 하겠습니다.

논란을 일으켜,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현욱 2018-07-10 11:11:21
돌이키기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