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사진 유출 혐의 조사받던 40대 남성 북한강 투신
불법 사진 유출 혐의 조사받던 40대 남성 북한강 투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유튜버 양예원씨와 배우 지망생 이소윤씨를 협박해 노출사진을 찍고 집단으로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스튜디오 실장 A씨가 22일 밤 10시간의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뒤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며 차에 오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22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유튜버 양예원씨와 배우 지망생 이소윤씨를 협박해 노출사진을 찍고 집단으로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스튜디오 실장 A씨가 22일 밤 10시간의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뒤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며 차에 오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22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유투버 양예원씨의 유출 사진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이 북한강에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9일 경기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기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40대 스튜디오 실장 A씨가 차를 타고 와 투신했다.

경찰은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차량 안에는 A씨가 남긴 유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룩희 2018-07-09 20:44:27
목숨을 버리는 것만이 다는 아닌데 그러게 왜 그같은 짓을 한겁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