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창 전 치안본부장, 노환으로 사망
강민창 전 치안본부장, 노환으로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 (출처: 뉴시스)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 (출처: 뉴시스)

과거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 증언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지난 1987년 고(故) 서울대생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와 관련해 사건을 단순 쇼크사로 은폐하려 한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이 지난 6일 오후 11시 40분께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강 전 본부장은 1933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났다. 그는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안동사범학교를 중퇴하고 군에 입대했다. 이후 경찰에 입문, 1986년 1월 제10대 치안본부장으로 임명됐다.

이듬해인 1987년 1월 박종철 열사가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던 중 고문 끝에 숨졌고 이 사실은 언론보도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당시 강 전 본부장은 박 열사의 죽음과 관련해 ‘목 부위 압박에 따른 질식사’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부검 소견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책상을 ‘탁’치니 ‘억’하고 쓰러졌다”는 발표를 내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다.

또 경찰이 사인을 은폐하기 위해 부검의까지 회유하려 했다는 사실이 보도되면서 강 전 본부장은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이후 1993년 유죄가 확정됐다.

박 열사 고문치사 사건은 군사정권에 저항하던 이들을 결집을 불러일으켰고, 1987년 6.10항쟁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강 전 본부장의 장례는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가족장으로 치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