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해상에서 어선 전복, 구조된 선원 “‘쿵’소리 나면서 배 뒤집혀”
군산 해상에서 어선 전복, 구조된 선원 “‘쿵’소리 나면서 배 뒤집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해상에서 어선 전복사고로 인해 실종됐던 선원 5명 가운데 4명이 구조됐다. (출처: YTN 보도화면)
군산 해상에서 어선 전복사고로 인해 실종됐던 선원 5명 가운데 4명이 구조됐다. (출처: YTN 보도화면)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전복사고로 인해 실종됐던 선원 5명 가운데 4명이 구조됐다.

해양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7시 13분쯤 어청도 남동쪽 12km 해상에서 7.3t급 새우잡이 배가 99t급 예인선과 충돌해 전복됐다. 전복된 어선에는 선장 권모씨를 포함해 내국인 5명이 승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사건 발생 직후 경비함 9척과 헬기 1대, 구조대 24명을 현장에 투입해 수색에 나섰으며 4명을 구조했다.

군산해경은 “구조대가 선체를 두드렸을 때 생존반응이 있었고 선원과 교신도 이뤄졌다”며 “선장 권모(56)씨를 제외한 나머지 선원은 모두 선내에 진입해 무사히 구조했다”고 밝혔다. 선원 4명 모두 동군산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구조된 선원들은 “무언가에 부딪히는 소리가 났고, 선체가 뒤집혔다”고 밝혔다.

선원들에 따르면 당시 3명이 선실에서, 1명이 2층 식당에서 각각 자고 있었다고 한다. 실종된 선장 권씨는 조타실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선원은 “(구조 당시)배 안에 물이 가슴 높이까지 차올랐다”며 “뒤집힌 배에 다행히 바람(공기)이 들어와 숨을 쉴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선원은 이어 “배가 밧줄에 걸린 듯 했는데, 갑자기 ‘쿵’소리가 났고 곧이어 배가 뒤집혔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경 관계자는 “사고 지점을 중심으로 실종된 선장 권씨에 대한 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굿아미 2018-07-09 03:17:06
잠수함하고 부딪친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