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부터 5박 6일 인도·싱가포르 순방
文대통령, 오늘부터 5박 6일 인도·싱가포르 순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新남방정책 본격화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부터 5박 6일간의 일정으로 인도와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한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인도 방문은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번째 서남아시아 지역 방문이다. 싱가포르 방문은 15년 만에 진행되는 한국 정상의 방문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인도 방문에서 람 나트 코빈드 대통령과 면담, 모디 총리와의 정상회담 등을 갖게 된다”며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고 미래지향적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에 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8일 오후 인도 방문의 첫 일정으로 세계 최대 힌두교 사원인 악사르담 사원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튿날인 9일에는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을 접견하고,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서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다. 이곳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참여할 것을 전해지고 있다.

10일 문 대통령은 공식환영식에 참석하고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와 한·인도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후 ‘한·인도 CEO(최고경영자)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한다. 이는 양국 경제계 대표인사가 참석하는 자리다. 양국 정부 당국과 기관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교환식을 가진 후에는 인도 측과 공동언론발표를 실시한다. 이날 저녁에는 인도 국가 원수인 나트 코빈드 대통령과 면담 후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11일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로 이동한다. 싱가포르 첫 일정으로는 12일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다. 이어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리센룽 총리와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실시한다. 오후에는 한·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순방 마지막 날인 13일에는 싱가포르 지도층과 여론주도층 인사 4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싱가포르 렉처’를 갖는다. 이후 문 대통령은 동포들을 격려하기 위한 오찬간담회를 마지막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