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기선제압’ 잉글랜드, 스웨덴에 1-0으로 전반 마무리
[러시아월드컵] ‘기선제압’ 잉글랜드, 스웨덴에 1-0으로 전반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잉글랜드의 해리 맥과이어가 7일(한국시간) 2018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스웨덴과 잉글랜드의 축구 월드컵 8강전에서 팀 동료들과 함께 개막 골을 터뜨리며 축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잉글랜드의 해리 맥과이어가 7일(한국시간) 2018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스웨덴과 잉글랜드의 축구 월드컵 8강전에서 팀 동료들과 함께 개막 골을 터뜨리며 축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잉글랜드가 스웨덴에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잉글랜드는 러시아 사마라의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8강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서나가고 있다. 경기 중 선제골은 잉글랜드의 해리 맥과이어의 헤딩골로 골문이 열렸다.

잉글랜드는 3-5-2 포메이션을 꺼냈다. 케인과 스털링이 전방에서 호흡을 맞추고 트리피어, 알리, 헨더슨, 린가드, 영이 지원에 나선다. 맥과이어와 스톤스, 워커가 수비를 맡았고 픽포드가 골문을 지켰다.

스웨덴은 4-4-2 전술을 내세웠다. 베리와 토이보넨이 투톱으로 나섰고 클라에손, 라르손, 엑달, 포르스베리가 중원을 맡았다. 아우구스틴손, 그란크비스트, 린델로프, 크래프가 포백을 구축했고 올센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경기 초반 양 팀은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했다. 특히 잉글랜드가 수비라인을 뒤로 내린 채 스웨덴의 공격을 맞이했다. 전반적으로 잉글랜드가 점유율을 높게 가져갔지만, 스웨덴의 역습도 날카로웠다. 전반 12분 클라에손이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빗나갔다.

잉글랜드가 드디어 포문을 열었다. 전반 18분 스털링이 과감한 돌파로 중앙을 뚫었고, 케인이 기회를 잡고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계속 압박하던 잉글랜드가 결국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맥과이어가 스웨덴의 장신 수비수들을 뚫고 헤딩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