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2Q 실적 동반 저조… ‘스마트폰 실적 원인’
삼성·LG 2Q 실적 동반 저조… ‘스마트폰 실적 원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DB

스마트폰 실적 하락 영향

시장전망치 못미치는 성적

하반기 전망… 삼성↑·LG↓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시장 전망치에 밑도는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양사의 스마트폰 실적 하락이 전체 매출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으로 지난 2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92% 감소한 58조원, 영업이익은 5.19% 증가한 14조 8000억원으로 잠정집계 됐다고 6일 공시했다. 이는 직전 분기 대비로는 각각 4.23%, 5.37% 감소한 수치다.

이날 발표된 기록은 컨센서스(시장 전망치)보다 낮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삼성전자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60조 1923억원, 15조 3050억원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다 7분기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4분기 15조 1469억원, 올해 1분기 15조 6400억원 등 15조원을 넘었던 분기 영업이익은 3분기 만에 14조원대로 후퇴했다.

부문별로 보면 삼성전자 휴대폰 사업(IM)의 분기영업이익은 ‘갤럭시S9’ 판매 부진 여파로 2조원대로 내려앉은 것으로 집계됐다. 증권가는 갤럭시S9의 올해 연간 판매량 예상치를 2800만대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출시된 S8(3750대)보다 낮은 수준이다. 디스플레이 부문도 고전했다.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 하락과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POLED) 물량 감소, 글로벌 경쟁 심화 등으로 매출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반도체 부문은 실적 호조세를 이어갔다. 삼성전자 2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12조원 초반대를 기록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분기 잠정 영업이익(14조 8000억원)의 약 80%에 이른다. 소비자가전(CE) 부문도 성수기 진입에 힘입어 1분기 대비 개선됐을 것으로 추산됐다.

LG전자도 이날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연결 기준으로 지난 2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2% 증가한 15조 177억원, 영업이익은 16.1% 상승한 7710억원으로 잠정집계 됐다고 공시했다. 이는 직전 분기 대비로는 각각 0.7%, 30.4% 감소한 수치다.

LG전자도 시장 기대치에 다소 미치지 못한 수준이었다. 와이즈에프엔이 집계한 컨센서스는 매출액 15조 5852억원, 영업이익 8402억원이었다.

TV, 가전, 스마트폰 등 전체 사업부에서 신제품 출시에 따라 마케팅 비용이 늘어난 데다 TV 사업부 수익성도 1분기에 비해 부진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부문별로는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 사업본부는 영업적자가 1200억원 안팎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2분기 적자가 확정되면 13분기 연속 적자다. 자동차부품을 총괄하는 VC 사업본부도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VC 사업본부는 지난해 2분기 이후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반면 올레드(OLED) TV를 앞세운 HE 사업본부와 가전을 책임지는 H&A 사업본부가 호조세를 보였다. 이들은 각각 1분기에 이어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 10% 이상의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전망된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가 출시되고 POLED 공급 물량이 늘면서 실적이 반등할 것”이라면서 “LG전자는 가전업계 성수기가 지나면 3분기 실적은 2분기에 못 미칠 것이다. MC사업본부 실적에 따라 전체 실적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LG전자 실적추이.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9
삼성·LG전자 실적추이.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