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에서의 일상, 작품에 담아내다
개성공단에서의 일상, 작품에 담아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선아 기자] 6일 오전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성공단’ 전시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취재진들에게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함께 남북교류와 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을 주제로 마련한 이번 전시는 7월 6일부터 오는 9월 2일까지 진행된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7
[천지일보=박선아 기자] 6일 오전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성공단’ 전시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취재진들에게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함께 남북교류와 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을 주제로 마련한 이번 전시는 7월 6일부터 오는 9월 2일까지 진행된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7

문화역서울 284 개성공단 展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개성공단을 상징하는 ‘미싱기’가 긴 테이블 위에 놓여있었다. 미싱기 위쪽에는 활짝 핀 꽃이 꽂혀 있었다. 긴 시간 의자에 앉아 작업을 하는 미싱사들의 삶에 잠시나마 여유를 주는 꽃송이였다. 테이블 위에는 ‘품질은 타협이 없다’ ‘생산성 향상 극대화’ 등의 생산표어와 꽃문양이 새겨진 자수테이블보가 올려 있었다.

이는 6일부터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린 ‘개성공단’ 전시에서 공개된 ‘로보다방-로동보조물자다방’이라는 제목의 작품이다.

최근 남북정상의 성공적인 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의 평화와 공동 번영이라는 이상이 주목되면서 개성공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등이 마련한 개성공단 전시는 남북이 십여 년간 시간을 함께한 개성공단이라는 장소와 그들의 생활에 주목했다.

[천지일보=박선아 기자] 6일 오전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성공단’ 전시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취재진들에게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함께 남북교류와 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을 주제로 마련한 이번 전시는 7월 6일부터 오는 9월 2일까지 진행된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7
[천지일보=박선아 기자] 6일 오전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성공단’ 전시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취재진들에게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함께 남북교류와 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을 주제로 마련한 이번 전시는 7월 6일부터 오는 9월 2일까지 진행된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7

◆개성공단이란

북한의 황해북도 개성특급시 봉동리에 위치한 공업지구인 개성공단은 도라산역을 넘어 군사분계선에서 불과 5~6㎞ 떨어진 지역에 위치해있다. 2000년에 착공해 2005년에 업체들의 입주가 시작됐으나, 결과적으로 2013년 5월 31일에는 이곳에서 일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게 됐다. 그 후 남북이 7차례 실무협약을 통해 2013년 8월 14일 개성공단 재개 합의가 이뤄졌고 9월 16일부터 정상가동이 확정됐다. 하지만 2016년 북한의 4차 핵실험과 광명성호 도발로 2월 10일 가동이 전면 중단됐다. 2018년 북한이 비핵화 의사를 밝히면서 남북정상회담을 하며 개성공단 재가동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작품에 담긴 개성공단

전시는 이 같은 개성공단에서의 물품, 생활문화 등과 관련해 자료 등을 토대로 일반인이 잘 모르던 개성공단의 일상문화를 소개했다.

김계리 전시총괄기획자는 “개성공단에서 10년 넘는 기간 남측과 북측이 만나서 일상공유하고 살았는데 그 안에서 어떤 일 있는지 잘 알지 못 한다”라며 “이를 아는 게 남북교류를 활발히 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6일 오전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성공단’ 전시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취재진들에게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7
6일 오전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성공단’ 전시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취재진들에게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7

정정엽 작가는 ‘정상 출근 1-5 연작’ 작품을 통해 개성공단 출근하는 여성노동자의 모습을 작품에 담아냈다. 정 작가는 “출근하는 개성공단 노동자의 모습을 보면서 노동의 열의, 가치, 건강함, 그리고 노동을 넘어서는 남북한에 대한 모습 등을 느꼈다”라며 “언젠가 개성공단 사람과 만나게 될 것을 기대하면서 작품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또한 수제 축구화 장인이자 북측 노동자에게 기술을 전수했던 김봉학의 일상을 담은 작품도 공개됐다. 김봉학프로덕션에서 마련한 이 작품은 남북의 문제, 노동과 정치적 현실에 대한 질문을 던져보는 자리가 되기도 했다.

실제로 전시실 한쪽에 마련된 공간에는 작업장을 옮겨 놓았고 수제 축구화들이 곳곳에 비치돼 있었다. 개성공단이 운영될 당시의 모습을 연상케 했다.

유수 작가의 ‘도라 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야경’은 남북의 개성공단 노동자들이 다시 만날 미래를 향한 소망을 지금은 닿을 수 없는, 어둠이 내려앉은 불 꺼진 개성공단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이번 전시는 9월 2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