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맘충’ 자필 사과문… “관장님 만나 사과, 물의 일으켜 국민께 죄송”
‘태권도 맘충’ 자필 사과문… “관장님 만나 사과, 물의 일으켜 국민께 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이른바 ‘태권도 맘충’ 사건의 당사자가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6일 오후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광주사건 XX 직원 사죄말씀드립니다’는 제목의 사과문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전 이번 광주사건으로 모든 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XX 직원이다. 아이들 보호 차량을 보고도 길을 막고 저희 잘못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태권도) 원장님께 화를 내고 카페에 글을 올리며 쪽지로 실명을 거론한 것에 대해 또 동영상을 보고도 진정성 없이 쓴 사과 글, 제가 했던 모든 행동들에 대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저녁 관장님 만나 뵙고 사죄드리고 그 후로 카페에 사죄 글 올렸다. 저 하나 때문에 많은 비난을 받고 계신 어머님들께도 정말 사죄드리며 사회의 물의를 일으켜 국민 모두에게 정말 머리 숙여 마음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A 씨는 지난 3일 경기도 한 지역 맘카페에 “아이 둘 키우는 워킹맘”이라며 “오늘 회사에 큰 화물차가 못 들어와서 회사 앞 골목에 차를 세우고 물건을 싣고 있는데 앞에 노란색 어린이 차량(태권도 학원 차량)이 계속 경적을 울리더니 이어 질주해서 화물차 앞까지 달려오더라”며 태권도 학원 차량이 난폭 운전을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당시 태권도 차량을 운전했던 원장 B씨가 이에 대해 반박했다. B씨는 또한 당시 장면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하며 “학부모의 확인 전화로 카페에 글이 올려진 사실을 알게 됐다. 동영상을 보시면 알겠지만 난폭운전은 전혀 없었고 경적을 울린 이유는 좁은 도로에 큰 차량이 통행을 막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B씨의 글과 블랙박스 공개로 A씨는 비난의 대상이 됐다.

과연 A 씨의 자필 사과문으로 논란이 잠재워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