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주점 방화 피해자 1명 더 숨져… 사망자 5명으로
군산 주점 방화 피해자 1명 더 숨져… 사망자 5명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소방당국과 과학수사대 등 합동감식반이 18일 오전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주점의 화재 현장 감식을 위해 현장에 들어가고 있다. 전날 오후 9시 53분께 이 주점에서는 이모(55)씨가 불을 질러 화재가 발생, 3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을 당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소방당국과 과학수사대 등 합동감식반이 18일 오전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주점의 화재 현장 감식을 위해 현장에 들어가고 있다. 전날 오후 9시 53분께 이 주점에서는 이모(55)씨가 불을 질러 화재가 발생, 3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을 당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전북 군산 주점에서 발생한 화재로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받던 김모(58)씨가 6일 오후 4시 15분께 숨지면서 사망자가 총 5명으로 늘었다.

이날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동군산병원에 입원해 있던 김씨는 서울 소재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서울의 한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가 유명을 달리했다”며 “다른 피해자 일부도 위독한 상황”이라고 했다.

앞서 방화 용의자 이모(55)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군산 한 주점 입구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

이 화재로 김씨를 포함해 5명이 숨지고 총 29명이 부상을 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