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관세부과에 맞불… “동등 조치 이미 발효”
中, 美 관세부과에 맞불… “동등 조치 이미 발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출처: 뉴시스)

中외교부 “세계무역기구 규칙 위반”

中상무부 “전형적인 무역폭압주의”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이 6일(현지시간) 340억 달러(약 38조원)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이 즉각 같은 규모로 반격에 나섰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해관총서는 미국이 관세부과를 발표하자 이날 낮 12시 1분(중국시간) 미국 일부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 조치를 정식으로 시작했다.

앞서 해관총서 측은 지난 5일 중국의 관세부과 시점에 대해 미국 측의 조치가 있는 즉시 발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를 함에 따라 중국도 미국산 일부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이미 발효했다”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미국의 이번 잘못된 행동은 세계무역기구 규칙을 위반했다”면서 “전 세계 무역질서에 타격을 줄 것이며 세계 시장도 요동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이 역사상 최대 무역전쟁을 시작했다며 중국은 어쩔 수 없이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미국이 WTO 규칙을 위반하고 역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을 시작했다”면서 “(미국의) 이런 관세부과 행위는 전형적인 무역폭압주의”라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은 선제공격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국가 핵심이익과 국민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보복 조치에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미국은 이날부터 중국산 수입품 500억 달러(약 56조원) 가운데 340억 달러 규모의 818개 품목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나머지 160억 달러어치, 284개 품목에 대해서도 2주 이내 관세를 매길 계획이다. 이 조치가 중국 시각으로 정오에 자동 발효함에 따라 중국도 같은 규모의 보복 조치로 맞대응에 나선 셈이다.

이에 따라 중국은 500억 달러의 미국산 제품 659개 품목에 25% 관세를 부과하게 된다. 이 가운데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340억 달러 규모의 545개 품목에 대해 6일 정오 관세 부과 조치가 시행에 들어갔다.

나머지 미국산 제품의 관세 부과 품목은 화학 공업품과 의료 설비, 에너지 제품 등 114개로, 이 또한 미국의 추가 관세 적용에 맞춰 시행일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