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NABOTA SEOUL 2018’ 심포지엄 성료
대웅제약, ‘NABOTA SEOUL 2018’ 심포지엄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볼루스 최고 메디컬 책임자 루이 아벨라가 나보타 임상결과에 대해 발표 하고 있다. (제공: 대웅제약)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6
에볼루스 최고 메디컬 책임자 루이 아벨라가 나보타 임상결과에 대해 발표 하고 있다. (제공: 대웅제약)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6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5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호텔에서 개최된 ‘NABOTA SEOUL 2018’을 성황리에 끝마쳤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나보타 제2공장의 FDA cGMP 및 EU GMP 승인을 기념하기 위한 자리다. 한국, 미국, 아랍에미리트, 태국, 베트남, 필리핀 등 국내외 미용성형 전문의 200여명 이상이 참석했다.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의 마케팅 부사장 셉템버 리합, 최고 메디컬 책임자 루이 아벨라 그리고 미국의 피부과 전문의 크리스틴 로마인이 연사로 나섰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셉템버 리합이 에볼루스의 소개와 함께 미국시장에서 나보타에 대한 기대감과 경쟁력에 대해 루이 아벨라가 나보타의 미국, 유럽에서의 대규모 2, 3상 임상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그리고 크리스틴 로마인이 현재 미국의 보툴리눔 톡신 시장과 보툴리눔 톡신을 활용한 시술법을 소개했다.

루이 아벨라는 “나보타는 한국 및 미국, 캐나다, 유럽에서 진행된 임상결과에서 보톡스와의 비열등성(non-inferiority)을 입증했다. 임상 데이터의 통계적인 측면으로 보았을 때는 오히려 보톡스보다 효과면에서 우월한 경향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에서 654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또 다른 3상 임상에서는 시술 30일째 총 4단계 주름 스케일 중 연구자와 피험자가 동시에 2단계 이상 주름이 개선됐다고 동의한 비율이 70%에 육박하는 결과를 보여 평가 난이도를 높인 임상에서도 효과를 입증했다”며 나보타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임상결과를 강조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지금까지 나보타가 일궈낸 성과를 알리고 선진국 수준의 생산설비와 우수한 제품력을 보여주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