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평양서 심야에 체육실무회담 열어… 남한 개최대회 北 참가 논의
남북, 평양서 심야에 체육실무회담 열어… 남한 개최대회 北 참가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연합뉴스) 노태강 문체부 차관이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체육실무회담을 하기 위해 찾아온 원길우 체육상 부상과 악수를 하고 있다.
(평양=연합뉴스) 노태강 문체부 차관이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체육실무회담을 하기 위해 찾아온 원길우 체육상 부상과 악수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이 지난 5일 밤 11시 50분 평양 고려호텔 2층 ‘면담실-4’에서 체육실무회담을 열었다.

이번 체육회담은 지난달 18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지 17일만에 개최됐다.

회담의 의제는 ▲7월 코리아오픈탁구대회 북측 선수 참가 ▲8월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의 북측 선수 참가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서의 일부 종목 단일팀 추진 ▲공동 입장 및 한반도기 사용 문제 등이다.

우리 측에서는 지난 3일부터 방북 중인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수석대표로 참석했으며, 북측에서는 원길우 체육성 부상이 단장으로 나왔다. 양측에서 각각 5명씩의 대표가 참여했다.

구체적인 체육 실무회담의 결과는 6일 오전 공식 브리핑을 통해 공개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