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속으로] 한국과 일본 중심의 아시아 축구, 희망이 보인다
[스포츠 속으로] 한국과 일본 중심의 아시아 축구, 희망이 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수 한체대 스포츠 언론정보연구소장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아시아팀의 월드컵 여정이 막을 내렸다. 아시아팀에서 유일하게 16강에 나섰던 일본은 지난 3일 새벽 벌어진 벨기에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패하면서 첫 월드컵 8강 진출 꿈이 무산됐다. 이번 대회엔 한국, 일본,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호주가 아시아팀으로 참가했는데 축구의 변방 대륙인 아시아팀에게 중요한 전환점이 됐다. 호주를 빼고 사실상 아시아를 대표하는 한국, 일본, 이란, 사우디아라비아가 각각 조별리그에서 1승씩을 올렸기 때문이다. 한국이 세계랭킹 1위 독일을 2대 0으로 완파해 최대 이변을 연출했으며, 일본은 콜롬비아를 2대 1로 꺾고 16강에 올라 아시아축구의 자존심을 세웠다. 또 이란은 모로코를 1대 0으로, 사우디아라비아는 이집트를 2대 1로 각각 눌러 그동안 아시아팀보다 좋은 경기력으로 평가받던 아프리카팀의 기세를 제압했다.

그동안 아시아팀에서 8강 이상의 성적을 올린 국가는 남북한이 유일하기 때문에 한반도가 아시아 축구를 대표했다고 해도 결코 틀린 말은 아니다. 북한은 지난 1966년 잉글랜드월드컵에서 아시아팀 최초로 8강에 진출했다. 북한은 예선서 이탈리아에게 1대 0으로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올라 당시 포르투갈과 맞붙어 먼저 3대 0으로 앞서나가다가 득점왕 에우제비우에게 4골을 허용해 3대 5로 패했다. 한국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히딩크 감독의 뛰어난 조련을 바탕으로 사상 최고의 성적인 4강에 진출, 세계축구 역사를 새롭게 썼다. 한국은 독일과 4강전에서 만나 1대 0으로 패하고 3·4위전에서 터키에 2대 3으로 패배해 4위를 했다. 한국은 아시아팀으로서는 처음으로 1954년 스위스월드컵에 참가하기도 했다.

순수한 아시아팀이 이번 월드컵 조별 예선에서 1승씩을 일제히 낚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그만큼 아시아 축구의 수준이 올랐다는 사실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아시아팀들은 월드컵 역사에서 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기 때문에 월드컵 지역 시드배정에서도 유럽과 중남미 지역과는 차별을 받았다.

월드컵은 실력에 따라 대륙별로 배당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2018 러시아월드컵의 경우 개최국 러시아 1장을 빼고 총 31장의 티켓을 대륙별로 나눴다. 아시아팀에게 지역 예선 4장과 오세아니아팀과 아시아팀이 겨루는 대륙간 플레이오프전을 통해 총 4.5장이 배당됐다. 대륙별로 유럽이 가장 많은 14장(러시아 포함), 아프리카 5장, 남미 4.5장, 북중미 3.5장이 주어졌는데, 가장 큰 대륙인 아시아지역은 국가수에 비해서 티켓이 적은 편이다. 이는 아시아팀들의 실력이 다른 대륙에 비해 뒤지기 때문이다. 

이번 러시아월드컵은 앞으로 아시아팀이 새로운 세력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특히 한국과 일본은 유럽과 남미의 강호 독일과 콜롬비아를 제압함으로써 세계무대에서의 경쟁력을 확인시켰다. 이미 세계축구는 최근 들어 한국과 일본 선수들이 유럽무대로 활발하게 진출하면서 대륙별 수준차가 현격히 줄어드는 모습이다. 일본 선수들은 주전 11명 중 10명이 유럽파였고, 한국 선수들은 손흥민, 기성용 등 5명이 유럽에서 뛰고 있다. 이들은 유럽 프로무대에서 많은 경기 경험을 통해 자신감을 키웠다.   

유럽과 남미팀 선수들이 월드컵에서 강세를 보인 것은 유럽이라는 큰 축구시장에서 여러 팀을 거치며 활발한 교류를 하기 때문이다. 앞으로 한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팀들이 좀 더 많은 선수들을 유럽에 진출시켜 경험을 쌓고, 수준 높은 경기력을 키워나간다면 월드컵 무대에서 강세를 보일 날도 그리 멀지 않은 것 같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