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팩토리얼게임즈 모바일 신작 ‘슈퍼스트링’ 퍼블리싱 계약 체결
라인게임즈, 팩토리얼게임즈 모바일 신작 ‘슈퍼스트링’ 퍼블리싱 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팩토리얼게임즈 모바일 신작 ‘슈퍼스트링’ (제공: 라인게임즈)
팩토리얼게임즈 모바일 신작 ‘슈퍼스트링’ (제공: 라인게임즈)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라인게임즈㈜(대표 김민규)가 팩토리얼게임즈(Factorial Games, 대표 이동규)가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게임 ‘슈퍼스트링(Super String)’의 글로벌 퍼블리싱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슈퍼스트링’은 웹툰 제작사 와이랩(대표 심준경)의 ‘아일랜드’ ‘신암행어사’를 비롯해 ‘부활남’ ‘테러남’ ‘심연의 하늘’ ‘신석기녀’ 등 인기 웹툰 속 주인공들을 하나의 세계관으로 통합시켜 스토리를 전개하는 프로젝트로 웹툰 팬들 사이에서는 ‘아시아판 어벤저스’로 불리고 있다.

이 게임은 인기 웹툰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방대한 세계관 및 화려한 그래픽 등을 통해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모으고 있으며, 최근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으로부터 ‘2018년 차세대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타이틀로 선정된 바 있다.

라인게임즈는 이번 퍼블리싱 서비스 계약을 시작으로 2019년 상반기 게임 출시를 목표로 팩토리얼게임즈와 협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라인게임즈 김민규 대표는 “풍부한 경험과 뛰어난 개발력을 갖춘 팩토리얼게임즈와 ‘슈퍼스트링’을 서비스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게임을 기다려주시는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퍼블리셔로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팩토리얼게임즈 이동규 대표는 “많은 유저들께서 ‘슈퍼스트링’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라인게임즈와 견고한 협업을 이어가겠다”며 “인기 웹툰 IP를 총망라한 ‘슈퍼스트링’만의 색깔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2014년 3월 설립된 팩토리얼게임즈는 인기 온라인게임 ‘데카론’ 시리즈를 개발한 이동규 대표를 중심으로 약 70명의 게임 개발 및 서비스 전문 인력으로 구성돼 있으며, ‘2016 대한민국 게임대상’ 모바일 부문 우수상을 차지한 ‘로스트킹덤’의 개발사로 잘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