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서 만난 남북 농구팀, 1만 함성 속에 하나 되다
코트서 만난 남북 농구팀, 1만 함성 속에 하나 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연합뉴스) 4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서 남북 '평화팀' 여자 선수들이 손을 잡고 입장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북 6명씩의 선수로 구성된 '평화팀'과 번영팀'이 경기를 펼친다.
(평양=연합뉴스) 4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서 남북 '평화팀' 여자 선수들이 손을 잡고 입장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북 6명씩의 선수로 구성된 '평화팀'과 번영팀'이 경기를 펼친다. 

평화팀과 번영팀 맞대결… 여자부 이어 남자부 혼합 경기
김정은 관람 불참… 5일 남북 친선 대결 관람 가능성 있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4일 남북 농구팀이 1만 북한 관중 앞에 평화의 제전을 펼쳤다. 

이날 북한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 모인 남북 농구 선수단은 북한 관중의 열띤 응원 속에 ‘남북 통일농구대회’ 개막전을 했다. 남북 통일농구대회가 열린 것은 15년 만에 처음이다. 

이날 남북 팀은 6명씩 한팀을 이뤄 ‘평화팀’과 ‘번영팀’으로 대결을 벌였다. 평화팀은 ‘평화’가 그려진 흰색 유니폼을, 번영팀은 ‘번영’이 쓰인 초록색 유니폼을 입고 경기 무대에 올랐다. 

첫 경기로 열린 여자부 혼합 경기에선 여자농구 MVP 출신 박혜진과 지난해 아시안컵 득점왕 북한 로숙영 등이 번영팀으로, 남한의 임영희, 북한 리정옥 등이 평화팀으로 속해 경기를 했다. 

여자부 경기에 이은 남자부 경기에선 남한의 허재 감독과 북한 안용빈 코치가 이끄는 평화팀이 북한 리덕철 감독, 남한 김상식 코치가 이끄는 번영팀이 맞대결을 했다. 

경기 결과 여자부에선 번영팀이 103-102로 승리했다. 남자부에선 102-102로 동점을 기록했다. 관중은 큰 박수와 응원으로 화답했다. 양팀이 슛을 성공시킬 때마다 큰 환호를 보냈고, 득점이 무산될 때는 탄성으로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허재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이) 생각보다 북측 선수들하고 잘 어울리는 것 같았다”며 “오늘은 평생 기억에 남은 경기 같은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심이 쏠렸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직접 관람은 없었다. 대신 북측에선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전광호 내각 부총리 등이 참석해 경기를 지켜봤다.

남북 선수단은 다음날인 5일 친선 남북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때 김 위원장의 관람 가능성이 점쳐진다. 대표단은 모든 일정을 마치고 오는 6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돌아올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