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회장, ‘기내식 사태’ 공식사과… ”준비 부족했다”
박삼구 회장, ‘기내식 사태’ 공식사과… ”준비 부족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경영진들이 4일 서울 광화문 그룹 사옥에서 열린 공식 사과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경영진들이 4일 서울 광화문 그룹 사옥에서 열린 공식 사과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4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4일 오후 광화문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내식 대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태로 인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많은 분들이 어려움과 고통을 받는 데 대해 회장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기내식을 납품하는 재하청 협력업체 대표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서도 “불행한 일을 당하게 된 것에 대해 무척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유족에게 사과했다. 또 “2일 오전 사고 소식을 접했는데 어제 귀국해 이제야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1일부터 기내식 때문에 지연출발을 해서 업무에 많은 지장을 받은 승객들도 있다”며 “음식을 제공하지 못해서 불편을 겪은 손님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미리 예측을 못하고 준비를 못해 많은 직원들이 엄청난 고생을 하고 있다”며 “우리 임직원들에게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