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8.25 당대표 출마선언 “공정한 돌풍 일으키겠다”
박범계, 8.25 당대표 출마선언 “공정한 돌풍 일으키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왼쪽은 조승래 의원.ⓒ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4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왼쪽은 조승래 의원.ⓒ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4

민주당 8.25 전대, 첫 공식 출마선언
“젊음 바탕으로 한 ‘유능한 혁신가’”
“총선 공천갑질 시비 결코 없을 것“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서을)이 4일 “이번 전당대회는 유능한 혁신가의 공정한 돌풍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이날 오전 박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권과 우리 당 혁신은 누가 할 수 있겠냐”고 반문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박 의원은 “공직을 포함한 사회 전반에 대한 혁신은 이미 문 대통령이 주도하고 있다”면서 “제가 결코 최고는 아니지만 젊음을 바탕으로 일 잘할 ‘유능한 혁신가’라고 자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이어 “우리 당을 ‘싱크탱크’로 만들어서 결코 문재인 대통령님을 홀로 뛰시게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현재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지방선거 압승이라는 영광 뒤에 해결해야 할 숙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훨씬 더 커진 민주당답게 훨씬 더 튼튼한 정당이 되어야한다”면서 “최근 문 대통령만 보이고 민주당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는 데, 이를 간과해선 안 되고 당을 끊임없이 혁신하며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거듭 말했다.

아울러 그는 “위기의 순간마다 모든 것을 제쳐두고 당을 위해 헌신했던, 저 박범계! 입법․사법․행정 경험으로 쌓인 저의 능력을 당의 발전에 헌신하고 싶다”면서 “당 적폐청산위원장, 당 최고위원이었던 제가 이번 전대에서 공정한 돌풍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2020년 총선에서 공정한 공천을 할 것을 약속했다. “박범계가 더불어민주당의 당대표로 있는 한, 더불어민주당에서 더 이상의 공천 갑질시비는 없다고 자신있게 약속드린다”며 “공천을 포함한 각종 인사, 포상, 징계에도 전문성과 중립성, 독립성을 강화해서 여러분께 인정받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온라인 네트워크 구축해 당원 직접민주주의 실현 ▲청년·노인 최고위원 부활 ▲당대표의 메시지 과잉 자제 ▲예측가능한 공천 룰 정비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한편 민주당의 새 대표를 뽑는 전국대의원대회는 오는 8월25일에 열린다. 현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해찬·송영길·김진표·최재성·전해철 의원 등이 자천타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전대 본경선에 올리는 컷오프는 7월 말이나 8월 초 중앙위원회 표결로 실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