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교 총괄 리수용, 모스크바 도착… 쿠바 가기 위해 경유
北 외교 총괄 리수용, 모스크바 도착… 쿠바 가기 위해 경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해 차량에 오르는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오른쪽 두번째). (출처: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해 차량에 오르는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오른쪽 두번째). (출처: 연합뉴스)

김정은 외교 전략 조언가
방문 목적 밝혀지지 않아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 외교를 총괄하는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이 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도착했다.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모스크바 노선을 운항한 러시아 아에로프로트 항공편을 이용해 오후 2시 25분께 도착한 리 부위원장은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공항 공식 대표단 대기실로 이동해 약 40분간 머물다가 오후 3시 5분께 밖으로 나와 김형준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와 함께 대사관 차량에 탑승했다.

리 부위원장의 모스크바 방문은 오는 5~9일 쿠바를 방문하기 위해서 경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모스크바 방문 및 쿠바 체류 목적에 대해선 자세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리 부위원장은 주요 외교 활동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수행하는 핵심 외교 인사로 지난 북미정상회담에도 수행한 바 있다.

특히 다년간 스위스 대사로 활동해 국제사회의 외교전략에 밝고, 김 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부터 함께 해오면서 정확한 외교적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조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