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 옥류관서 ‘통일농구’ 선수단 환영 만찬 개최
북한, 평양 옥류관서 ‘통일농구’ 선수단 환영 만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한 남북 통일농구 대표단이 3일 평양 고려호텔에 도착해 직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출처: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한 남북 통일농구 대표단이 3일 평양 고려호텔에 도착해 직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이 3일 오후 평양 시내 옥류관에서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석차 방북한 남한 선수단과 정부 대표단 등을 위해 환영 만찬을 열었다.

만찬 시작 전 남측 당국자는 “북측에서는 김일국 체육상이 참석할 것 같다”고 전했다. 북측 인사도 “책임 있는 당국자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대표단과 남녀 선수단 등 남한 측 방북단 101명은 이날 오전 군 수송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도착했다.

방북단은 국가대표 선수를 중심으로 한 남녀 농구선수단 50명과 정부대표단 5명, 정부지원단 15명, 취재기자단 10명, 중계방송팀 20명, 장내 아나운서 1명 등 모두 101명으로 구성됐다.

정부대표단은 조 장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안문현 총리실 국장,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 등이다.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에 열리는 남북 통일 농구는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4일 혼합경기, 5일 친선경기를 남녀 선수별로 개최된다.

1999년 9월 평양에서 처음 개최된 데 이어 같은 해 12월 서울에서 또다시 열렸고, 2003년 10월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마지막으로 열렸다.

평양 시내 류경호텔 옆 보통강 기슭에 있는 류경정주영체육관은 1만 2309석 규모의 주경기장과 164석의 부경기장으로 구성된 실내경기 전용 현대식 체육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정현 2018-07-03 22:12:07
단 하나뿐인 분단국가의 비극이 마침표를 찍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