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자연재해 피해 차량 대상 정비 서비스 실시
쌍용차, 자연재해 피해 차량 대상 정비 서비스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 로고 (제공: 쌍용자동차) ⓒ천지일보(뉴스천지)
쌍용자동차 로고 (제공: 쌍용자동차) ⓒ천지일보(뉴스천지)

‘수해 차량 특별 정비서비스’ 캠페인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쌍용자동차가 장마철 국지성호우 및 태풍, 게릴라성 폭우 등 자연재해로 차량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수해 차량 특별 정비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쌍용차는 오는 10월 31일까지 전국 서비스네트워크에 지역별로 수해차량 서비스 전담팀을 운영하고 전담 작업장을 마련해 수해차량 특별정비를 실시한다. 보험 미적용 수해 차량은 총 수리비(부품+공임)의 30%를 할인해 준다. 아울러 재난·재해지역 선포 시 해당지역 관청과 연계해 인근 A/S 네트워크에 합동서비스팀을 설치하고 긴급 출동 및 수해차량 무상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소모성 부품을 무상교환하고 필요할 경우 비상시동 조치할 방침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차량이 침수됐을 경우 시동을 걸면 엔진, 변속기, 전기장치 등 차량 주요 부품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으니 반드시 전원을 차단해야 한다”면서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하거나 인근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정비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