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일본, 공방 끝 2-3 역전패… 벨기에 극적인 ‘8강 진출’
[러시아월드컵] 일본, 공방 끝 2-3 역전패… 벨기에 극적인 ‘8강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벨기에의 로멜루 루카쿠(가운데)가 3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벨기에의 로멜루 루카쿠(가운데)가 3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일본 후반전에 수비격파 당하며 패배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벨기에가 역전골로 극적인 8강전에 진출했다. 일본은 후반 막판에 골을 내주며 벨기에에 무릎 꿇었다.

일본은 3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벨기에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벨기에는 8강 진출을 하게됐다.

전반 경기 초반 분위기는 일본이 주도했다. 일본의 가가와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공을 몰고 들어가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벨기에는 빠른 돌파에 나섰지만 일본의 압박 수비에 공을 빼앗겼다.

전반 중반이 되자 벨기에가 주도권을 가져왔다. 벨기에는 전반 10분 이후 아자르의 돌파를 활용해 몰아넣기에 나섰다. 아자르의 돌파가 일본의 수비의 균열로 이어져 벨기에는 루카쿠의 과감한 슛 등으로 공격 주도권을 잡았다.

이어진 경기에서 일본은 라인을 올리며 벨기에가 쉽게 공격에 집중할 수 없게 했다. 결국 전반전은 스코어 0-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 초반 일본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3분 일본의 역습 상황에서 하라구치에게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하라구치는 이를 침착하게 슛으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만들었다.

곧바로 벨기에가 아자르의 슈팅이 골대를 때리며 반격했지만, 카가와의 패스를 받은 이누이가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이로써 스코어는 일본이 앞선 2-0으로 순식간에 분위기가 반전됐다.

일본에 두골을 내준 벨기에는 곧바로 추격에 나섰다. 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일본 수비가 흔들렸고 베르통언이 먼 거리에서 시도한 헤더가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갔다.

후반 29분에는 아자르의 크로스를 펠라이니가 월등한 신장을 이용한 헤더 슛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동점을 내준 일본은 후반 36분 혼다와 야마구치를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후반 41분 벨기에는 샤들리와 루카쿠의 연속 슛을 내주는 등 위기가 계속됐다.

이 가운데 경기 종료 직전 추가시간 벨기에의 결승골이 터졌다. 마지막 역습 찬스에서 샤들리의 득점이 터지면서 벨기에가 3-2의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