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주52시간 근무 통한 19만개 일자리 만들기, 대기업 나서야”
민주 “주52시간 근무 통한 19만개 일자리 만들기, 대기업 나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인 “주 52시간 근무를 통한 최대 19만개 일자리 만들기, 이제 대기업이 먼저 나설 때”라고 요구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2일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날 처음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장시간 노동으로 얼룩진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동시에 줄어든 노동시간만큼 최대 19만 개의 일자리 나누기가 가능한 기회”라며 “이제는 대기업이 먼저 나설 때다. 지난 수십 년 간 대기업이 ‘성장의 과실’을 영유하는 사이 국민들은 소득불평등·실업·저성장 등 ‘성장의 부작용’을 감내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제는 대기업의 성장을 위해 장시간·저임금 노동으로 희생해왔던 국민들에게 대기업이 양질의 일자리로 손을 내밀어야 할 때”라며 사례로 매년 3조원 투자로 3년간 신규채용 1만명을 약속한 신세계 경영진의 결정을 손꼽았다.

민주당은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과 일자리 만들기를 위해 재계와 소통을 강화하며 힘을 모을 것”이라며 “대기업 역시 주 52시간 근무제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나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