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투기단체 대표 폭행 피해자 “소개로 일한 뒤 급여 받지 못해 항의하자…”
격투기단체 대표 폭행 피해자 “소개로 일한 뒤 급여 받지 못해 항의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YTN)
(출처: YTN)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격투기 단체 대표가 지인을 폭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YTN 보도에 따르면 오늘(2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격투기 단체 대표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식당 앞에서 지인 B씨 얼굴 등을 수차례 때려 전치 3주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 소개로 일을 한 뒤 급여를 받지 못해 항의하자 갑자기 자신을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격투기 단체 대표 A씨는 “B씨가 계속 시비를 걸어서 싸움이 시작됐다. 합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